2년 연속 선정, 호남 문학 산실 역할‘톡톡’
  • 땅끝순례문학관 전경. 해남군제공
[해남(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이‘2020 문학관 상주작가 지원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는 문화체육관광부·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고 사단법인 한국문학관협회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문학진흥의 주요 거점인 문학관에 상주작가를 배치해 지역 문학 환경을 활성화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사업기간은 오는 4월부터 12월로 총 9개월이며, 상주작가는 땅끝순례문학관과 백련재 문학의 집을 오가며 본인의 작품창작과 함께 (사)한국문학관협회 공동워크숍을 참여하고 문학관 홍보 영상 기획 및 제작, 문학관 연계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땅끝순례문학관에 상주하게 될 이원화 작가는 2006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길을 묻다'로 등단한 후 `키스가 있는 모텔'(2013), `꽃이 지는 시간'(2016), `임을 위한 행진곡'(2017) 등의 작품을 발표한 역량 있는 소설가다.

군 관계자는 “2019년에 이어 올해도 국비지원사업으로 문학관 상주작가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되었다”며“상주작가와 함께 지역민들의 문학 향유권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7:16:49 수정시간 : 2020/03/27 17:16:4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