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세활력도측정기를 통한 수목피해진단. 전남도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전라남도는 봄철 영산강 하구 인근 자전거도로와 수변공원 이용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대대적인 영산강 하구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다량의 쓰레기로 인한 수질오염과 경관 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3월초부터 하천·하구 쓰레기 정화사업을 실시하고, 영산호 녹조예방과 수질개선을 위해 환경정화선을 활용, 바닥 퇴적물 제거작업과 수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또 여름철 상습 녹조발생 구간인 남창천에 수질정화식물을 식재하고 방치된 불법어구·어업폐기물을 수거해 녹조발생도 예방할 계획이다.

접근이 어려운 영산강의 수질오염 감시를 위해 드론을 활용한 환경 순찰에 나선다. 드론은 짧은 시간에 넓은 면적을 감시할 수 있고 원격으로 실시간 현장 화면을 보면서 지휘가 가능하다.

박현식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은 “국가하천인 영산강 수질개선을 위해 운영중인 환경정화선단 운영비의 국비지원이 필요하다”며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에 국비지원 건의 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6:01:01 수정시간 : 2020/03/27 16:01:0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