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아동양육가구 부담 줄이기”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1조원을 투입해 아동돌봄쿠폰을 지급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아동돌봄쿠폰 지급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아동양육가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아동돌봄쿠폰’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동돌봄쿠폰은 아동수당을 받는 만 7세 미만의 자녀를 둔 가구에 아동 1인당 40만원 상당의 상품권 등을 국비로 긴급지원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에는 지난 3월 17일 국회에서 통과된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이 반영됐으며 1조539억원이 투입된다.

아동돌봄쿠폰 지원대상은 3월 말에 아동수당을 받은 전국 263만명의 아동이 있는 200만 가구다.

아동돌봄쿠폰은 지자체별 여건에 맞게 전자상품권, 지역 전자화폐(모바일 또는 카드방식), 종이상품권(지역사랑상품권 등) 형태로 지급된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이번 아동돌봄쿠폰 지급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아동을 양육하는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1:19:21 수정시간 : 2020/03/27 11:19:2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