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적 거리두기 유관기관 회의
[해남(전남)=데일리한국 방계홍 기자] 해남군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유관기관 회의를 25일 개최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를 비롯해 이순이 군의회 의장 등 관내 23개 기관 및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유관기관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등 국민 행동 지침 안내에 유관기관이 앞장서 적극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참석자들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 증가에 따라 범정부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공감과 동참의 뜻을 밝혔다.

이날 회의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의 의미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아크릴 판으로 칸막이를 설치해 비대면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해남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내용을 담은 홍보 현수막을 해남읍 등 14개 읍면 게시대에 설치했으며, 유관기관 및 다중이용시설 등에 홍보 포스터 700개, 전단지 1만매를 배부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증가하는 만큼 전 군민이 경각심을 갖고 한마음 한뜻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방계홍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6:53:44 수정시간 : 2020/03/26 16:5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