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23일 국내서 코로나19 6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북 청도대남병원의 정신병동에 입원해 있던 55번째 확진자(59세 남성)가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돼 입원 치료를 받다가 이날 저녁 사망했다.

지난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 환자는 음압병상이 있는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20일 옮겨졌고, 증상이 악화돼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55번째 확진자가 이날 저녁 사망하면서 국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6명이 됐다.

국내 5번째 사망자인 38번 확진자(57세 여성)는 경북대병원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에 이날 오후 2시40분께 사망했다. 이 확진자는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된 첫 사망자로 전해졌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6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인 38번 확진자를 제외한 5명 중 4명은 청도대남병원 입원 환자였으며, 나머지 1명은 경북 경주 자택에서 사망한 41세 남성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3 23:45:14 수정시간 : 2020/02/23 23:45:1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