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평택시, 한강유역환경청에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 방안 제시
  • 기자심재용 기자 jr303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5 19:12
미세먼지 저감, 수질개선 등 시민 삶의 질 향상 위해 전력
  • 평택시와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간 논의 모습.사진=평택시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연초부터 정장선 평택시장의 지역 환경문제 개선을 위한 행보가 발빠르게 이어지고 있다.

평택시는 지난 14일 정장선 시장이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을 위한 지역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미세먼지 현안 해결을 위한 환경부장관 면담에 이어 연이틀 환경 개선을 위한 행보다.

이날 정 시장은 최근 인근지역의 각종 도시개발로 인한 평택호의 수질악화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고 특히 하류지역에 있는 평택시의 자구노력만으로는 수질개선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평택호 수계 2도 10개시 및 전문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평택호 수질개선협의회’구성 △녹조의 주범인 총인(T-P)저감을 위한 유역 내 지자체 총인처리시설 설치지원 △통복천 등 도심하천 수질개선을 위한 국고보조 등 세 가지를 공식 건의했다.

평택호는 현재 농업용수 기준인 4등급을 초과, 과영양단계에 이미 진입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이와같은 조치들이 시급히 이뤄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최종원 청장은 “평택호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농업용수와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중요한 호수임에도 매년 녹조로 지역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난해 평택시의 체계적인 맑은물 종합대책 수립 등 적극적인 개선의지에 보여준데 대해 중앙부처 차원에서도 평택호 수질이 조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9:12:26 수정시간 : 2020/01/15 19: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