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국제 학업성취도 비교 연구(PISA), 중국이 1위 휩쓸었다 …우리나라는 상위 성취수준 유지
  • 기자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3 19:32
우리나라, PISA 2015 비해 과학성적 오르고, 읽기성적 떨어져…학생 삶의 만족도, 아직 OECD 평균보다 크게 낮아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우리나라 경쟁상대인 중국이 2018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읽기, 수학, 과학 모든 영역에서 1위를 휩쓸었다. 일본도 수학과 과학에서 우리나라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모든 영역에서 상위 성취 수준을 보이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이하 OECD)는 3일(프랑스 파리 시각)에 2018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rogramme for International Student Assessment; 이하 PISA)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PISA는 만 15세 학생의 읽기, 수학, 과학 소양의 성취와 추이를 국제적으로 비교하고, 교육맥락변인과 성취 사이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3년 주기로 시행하는 국제 비교 연구다. 우리나라는 첫 주기인 PISA 2000부터 참여해 오고 있다.

이번 평가에는 전 세계 79개국(OECD 회원국 37개국, 비회원국 42개국)에서 약 71만 명이 참여했으며, 우리나라는 188개교 총 6876명(중학교 34개교 917명, 고등학교 154개교 5881명, 각종학교 2개교 78명)이 참여했다.

평가결과 우리나라 학생들은 전체 79개국 중에서 읽기 6~11위, 수학 5~9위, 과학 6~10위로 상위권이었다.

지난 PISA 2015에 비해 읽기 성적은 떨어졌으나 과학 성적은 올랐다. 지난평가에서는 전체 참여국 중 읽기 4∼9위, 수학 6∼9위, 과학 9∼14위를 기록한 바 있다.

우리나라 학생들의 삶의 만족도는 지난번 평가보다 조금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 지수(6.52)가 OECD 평균(7.04)보다 크게 낮았지만, PISA 2015(6.36)보다는 상승했다.

한편, 평균점수를 기준으로 우리의 경쟁 상대라 할 수 있는 중국과 일본, 대만은 수학의 경우 우리보다 앞선 순위를 기록했다.

중국(베이징, 상하이, 장쑤성, 저장성)의 경우 전체 79개국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싱가포르, 3위 마카오 4위 홍콩 5위 대만, 6위가 일본이었으며, 우리나라가 7위였다.

읽기도 수학과 마찬가지로 중국권 나라가 휩쓸었다. 중국(베이징, 상하이, 장쑤성, 저장성)이 1위, 마카오 3위 홍콩 4위를 차지했다. 읽기에서는 우리나라(9위)가 일본(15위), 대만 17위)을 앞섰다.

과학에서도 중국이 1위를 차지했으며, 마카오가 3위 일본이 5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7위였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19:32:56 수정시간 : 2019/12/03 19:32:5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