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오산시 꿈두레 도서관서 '2019 도서관 시민 북 페스티벌' 개최
  • 기자심재용 기자 jr303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2 15:45
"보고 읽고 체험하면서 4차산업 시대를 느껴보는 소중한 시간 될 것"
  • 2019 오산시 도서관 시민 북 페스티벌 포스터.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는 7일 세교동에 위치한 꿈두레도서관에서 ‘2019 오산시 도서관 시민 북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매년 3000여 명 이상이 참가하는 오산 북페스티벌은 올해는 ‘미래세상 속 주인공은 바로 나’를 테마로 오산시 도서관 봉사단체인 키움봉사회, 관내 시민독서회 등 20여개 시민 단체의 참여속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도서관 내외부에 16개의 체험 부스에서 어린이와 학부모가 다양한 과학, 독서, 공예 체험을 할 수 있고, 미래의 뉴턴을 꿈꾸는 어린이들을 위해 연령별 과학 추천 도서전시회 ‘리틀 뉴턴 만들기’가 진행된다.

특히 베스트셀러 '초등 자존감 수업'의 저자 윤지영 작가와의 만남과 사인회, 과학마술쇼, 벌룬 버블파티, 빛그림 공연 등이 운영 될 예정이다.

한현 중앙도서관 관장은 “이번 북페스티벌은 지역단체의 적극적 협조와 시민들의 참여로 진행하게 됐다”며 “어린이와 온가족이 보고, 읽고, 체험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4차 산업시대 과학에 대한 흥미를 높일 수 있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시 북 페스티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사전접수와 당일 선착순 접수로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오산시도서관 홈페이지 및 꿈두레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5:45:53 수정시간 : 2019/12/02 15:4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