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상륙 임박에 긴장하고 있다.

11일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과거 1200여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아이다'에 필적하는 폭우를 동반할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1958년 가나가와현 미우라 반도에 상륙했던 태풍 아이다는 산사태·침수 등으로 사망자 888명, 실종자 381명이라는 막대한 인명피해를 낸 태풍이다.

이 가운데 하기비스는 중심 기압 92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5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70m으로 빠른 속도로 관동지역으로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은 12일 오전부터 24시간간 도카이(東海) 지방 600~800㎜, 간토(關東) 인근 지방 400~600㎜, 호쿠리쿠(北陸) 지방 300~500㎜의 폭우를 예보한 상황이라 더욱 걱정을 낳고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06:18:42 수정시간 : 2019/10/12 06:18:4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