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가 태풍 타파의 영향을 받은 21일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서 우산을 든 한 시민이 강한 비바람에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22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예상 강우량은 23일 오전까지 제주도가 최고 600mm 이상의 폭우가 내릴 전망이다.

또 강원 영동과 영남·전남 지역은 100에서 350mm, 많게는 500mm가 넘게 내리겠다.

또한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북과 충남의 남부, 전북지역은 최고 120mm 이상,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등 그 밖의 지역에는 10~40mm의 비가 예상된다.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5~45m(시속 125에서 160km)에 이르는 강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보돼, 외부 외출시 주의가 필요하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1 19:35:27 수정시간 : 2019/09/21 19:35:2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