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조국 부인, 아들 표창장에서 직인 오려내, 딸 표창장 위조한 정황 포착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8 09:19
정경심 교수 공소장에 "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적시
  •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사무실 컴퓨터로 딸 표창장 위조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

검찰은 정 교수가 한글 파일로 딸의 표창장을 작성한 뒤, 아들의 상장 스캔 파일에서 오려낸 동양대 총장 직인이 담긴 그림을 얹는 방식으로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1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에 따르면 정 교수의 동양대 사무실 PC에서 아들이 실제 받은 동양대 상장의 스캔 파일과 이를 일부 자른 그림 파일, 딸 표창장 내용이 적힌 한글 파일, 표창장 완성본 등이 확보됐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딸 표창장에 기재된 수여 일자는 ‘2012년 9월7일’이지만, 표창장 완성본 파일의 생성 시점은 2013년인 것으로 파악했다. 딸이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준비하던 시기다.

이에 검찰은 딸의 대학원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정 교수가 딸의 대학원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혐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는 딸의 국내외 유명 대학원 등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표창장을 임의로 만들어주기로 했다”고 적시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총장 표창장 양식과 유사한 문안을 임의로 만든 뒤 “딸의 이름 옆에 총장 직인을 임의로 날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현재 정 교수 등이 표창장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사문서위조 행사)나 부산대 입시를 방해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을 추가로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09:19:04 수정시간 : 2019/09/18 09:19:0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