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석연휴 마지막 귀경길, '오후 3~5시 절정'. 사진=데일리한국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 오전 7시44분부터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아넝분기점 인근 구간에서 차들이 정체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399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중 고속도로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가는 차량은 48만대로 추산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서울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 시간(승용차)은 서울→대전 1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서울→부산 4시간30분 등이다.

반면 △부산→서울 5시간 △울산→서울 4시간40분 △목포→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4시간 △광주→서울 4시간10분 △강릉→서울 3시간 △대전→서울 2시간 등이다.

오전 9~10시께 시작된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3~5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밤 11시부터 해소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5 11:38:21 수정시간 : 2019/09/15 11:38:2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