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홍콩 사태' 中 본격 개입?…“정체불명 남성들 중국서 홍콩으로 넘어와”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8 15:19
“주로 흰옷에 같은 색 손목 밴드 차고 있어”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성들이 중국에서 홍콩으로 넘어오고 있어 중국이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연합뉴스 및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선전에서 20~40대의 남성들이 10~20명씩 무리 지어 홍콩으로 넘어오는 장면이 목격됐다.

선전은 최근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 경찰이 대규모 시위 진압 훈련을 펼친 곳으로 중국의 무력개입에 대한 우려가 처음으로 불거진 지역이다.

특히, 선전에서 넘어오는 남성들은 주로 흰옷의 옷과 같은 색깔의 손목 밴드를 차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백색테러’와 관련된 사람들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달 21일 위안랑 전철역에서는 흰옷을 입은 100여명의 남성이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시민을 각목 등으로 무차별 공격해 최소 45명이 다쳤으며 지난 5일 저녁에도 노스포인트 지역에서 흰옷 차림의 10여 명이 각목 등으로 시위대를 마구 구타한 사건이 있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5:19:43 수정시간 : 2019/08/18 15:19: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