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 비롯한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 공동 기자회견…日 정부 비판
  • 홍성룡 의원(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전국 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이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 목적을 밝히고 있다. 사진=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서울시의회 홍성룡 의원(송파3) 등 전국 17개 광역의원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제정 추진계획을 밝히는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광역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1400회 수요집회 기념일이자 제7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라며 “매년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바와 같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은 국산 제품으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음에도 정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무분별하게 일본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이어 “3.1운동과 광복으로부터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청산하지 못한 일제의 잔재, 특히 전범기업은 우리사회 깊숙이 파고들어 있고 우리는 그것을 잊고 살고 있는 것 같다 안타깝다”고 말하며 조례안 제정 목적을 밝혔다.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의 골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 및 기본계획 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조력 등이다.

의원들은 “우리 국민들을 강제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기업들은, 현재 세계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강제운동 피해자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외면하고 있다”며 “오히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제여론전을 펼치는가 하면,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는 결정을 함으로써 경제침탈 전쟁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에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회성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일본을 경제적, 군사적, 정치적, 문화적으로 이길 때까지 계속돼야 한다”며 “조용하면서 차분하게 생활 속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뿌리내려 영원히 지속돼야만 진정한 극일을 이룰 수 있다”고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3:42:08 수정시간 : 2019/08/14 13:42: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