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교수 급여 일방 동결 대학들, 거액 미지급 급여 지불 상황 놓여
  • 기자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7 18:18
경성대, 총장·이사장 근로기준법 위반 검찰 송치 … 동아대 교수, "미지급 임금과 토직금 지급해 달라"소송
  • 사진: 동아대 홈페이지 캡쳐.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등록금 동결로 어려움에 처한 대학이 교수들 급여를 보수지급 규정과는 달리 자체 동결해 거액의 미지급액을 지급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17일 경성대와 동아대에 따르면 경성대와 동아대 전현직 교수들은 지난해와 최근 학교를 상대로 미지급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 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동아대의 경우 이 대학 교수협의회는 최근 전·현직 교수 38명 동의를 받아 소송에 나섰다.

교수협의회는 대학 측이 보수 규정을 무시하고 교수 동의 없이 임금을 동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학 교직원 보수 규정에 따르면 '교직원 봉급월액은 당해년도 공무원 보수 규정 공무원별 봉급표 구분표상 일반직·기능직 및 대학 교원 봉급표에 준한다'고 돼 있다.

교수 급여가 공무원 보수에 준해 매년 인상돼야 하지만, 대학당국이 이를 무시하고 임금을 동결했다는 것이 교수협의회측 설명이다.

이에 2014년부터 올해까지 인상분만큼의 교수 급여 미지급액이 있다는 것이다.

경성대의 경우 이 대학 퇴직 교직원 9명은 지난해 대학을 상대로 봉급과 명예퇴직 수당을 돌려달라는 민사소송을 제기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다.

이 대학 현직 교수 101명은 또 지난 1월 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경성대는 이 과정에서 이 대학 총장과 이사장이 부산지방고용노동청에 의해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며,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은 최근 이들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성대는 민사소송 결과에 따라 임금차액분을 모두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7 18:18:37 수정시간 : 2019/07/17 18:18:3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