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수협 제공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수협은 10일 노량진수산시장 구시장에서 직원 3명이 민주노점상연합회 등 외부단체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해 이 가운데 1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11일 밝혔다.

수협은 "직원 3명은 명도집행이 완료된 점포에 대한 침탈 확인과 무단점유 여부를 확인하고자 구시장 부지에 진입하려 했다"며 "시장과 무관한 이들이 직원 진입을 저지하며 경찰이 옆에 있었음에도 무차별 집단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수협노량진수산 현대화시장이전TF팀 박모 팀장이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은 또 "CCTV와 현장 채증을 통해 가해자를 가려내 고소를 하고, 이들을 동원한 잔류 상인 대표와 민노련 등도 고소하겠다"며 "직원들이 적법한 업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경찰에 보호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8:23:43 수정시간 : 2019/07/11 18:23: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