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구체적 기소 내용은 밝히기 어려워”
  •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상해와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조 전 부사장의 상해 혐의와 일부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으로 지난 21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송을 제기했던 조 전 부사장 남편 박모씨는 올해 2월 조 전 사장을 특수상해·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당시 박씨가 제출한 고소장에는 ‘조 전 부사장이 화가 난다는 이유로 "죽어"라고 고함을 지르며 목을 조르고 태블릿 PC를 집어 던져 엄지발가락 살점이 떨어져 나가는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이 쌍둥이 아들이 밥을 빨리 먹지 않는다며 수저를 집어 던지고 잠들지 않으려 한다는 이유로 폭언하는 등 아들을 학대했다고도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기소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9:23:29 수정시간 : 2019/06/26 19:24: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