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본격 가동 …박진도 위원장, "농정틀 바꾸는 역할 할 것"
  • 기자송찬영 3sanun@ha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8 18:28
18일 현판식 및 제1회 위원회 회의 개최 …농특위 운영계획 등 확정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위원장 박진도)는 18(화) 서울 종로구 소재 에스타워(16층) 농특위 사무국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 날 현판식에는 박진도 위원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등 정부측 당연직 위원 및 민간 위촉위원과 박완주 국회의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농특위는 현판식 이후 제1차 위원회를 개최해 위원회 운영세칙을 의결하고 농특위 운영계획을 확정했다.

농특위는 농어업·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을 협의하고 대통령 자문에 응하기 위해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4월 25일 출범했다.

박진도 위원장 외 정부측 당연직 위원 5명, 농어업인 단체 및 전문가 대표인 민간 위촉위원 22명등 총 28명으로 구성돼 있다.

박진도 위원장은 “이번 농특위는 과거의 농특위와는 달리 현안에 대한 특별대책을 마련하기 보다는 농정의 틀을 바꾸어 농정의 백년대계를 새롭게 설정하는 것이 목적이다”라며, “농특위는 정부 부처 간 거버넌스 임과 동시에 민관 거버넌스 조직인 만큼 농어민, 소비자, 시민사회, 정부, 학계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송찬영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8:28:50 수정시간 : 2019/06/18 18:28: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