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다음달 3~5일 총파업 …"비정규직 차별 없애라"
  • 기자송찬영 3sanun@ha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8 15:28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89.4% 찬성으로 총파업 결정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학교급식과 돌봄 교실 운영 등에 근무하고 있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임금인상과 비정규직 차별근절 요구하며 다음달 3~5일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가기로 결의했다.

실제 파업이 이뤄질 경우 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파업 당시 전국 1만2500여개 초중고 가운데 1900여곳의 급식이 중단된 바 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체 조합원 투표(투표율 78.5%)에서 89.4%가 찬성해 이같이 총파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참고로 연대회의에는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에 속해있으며 조합원은 총 9만5117명이다.

연대회의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교육현장에 뿌리 깊은 '비정규직 차별'을 없애고자 총파업을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대회의는 또 “현재 임금이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전 직종 기본급을 6.24% 인상하고 근속수당·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와함께 전국적으로 통일된 예산·정원 배정기준이 마련되도록 교육공무직법 제정도 요구했다.

기자소개 송찬영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5:28:58 수정시간 : 2019/06/18 15:28: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