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오늘(23일)의 날씨] '여름날씨' 전국 30도 안팎…경상· 동해안 폭염특보
  • 기자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3 00:06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목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겠다. 특히 일부 경상내륙 지방에는 낮 기온이 33도까지 치솟고, 전국이 30도 안팎으로 무더위가 찾아오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13~18도, 낮 최고 기온은 25~31도로 예보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4도 △수원 13도 △춘천 11도 △강릉 18도 △청주 15도 △대전 15도 △전주 14도 △광주 14도 △대구 15도 △부산 18도 △울산 18도 △창원 15도 △제주 19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5도 △수원 30도 △춘천 29도 △강릉 30도 △청주 30도 △대전 29도 △전주 29도 △광주 31도 △대구 32도 △부산 26도 △울산 26도 △창원 29도 △제주 28도 등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맑은 날씨에 일사가 더해지면서 낮 기온이 차차 올라 평년보다 2~8도 높아 덥겠다"라고 예측했다.

이어 "경상내륙, 중부내륙과 동해안에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폭염특보가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으니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상, 강원 지방을 제외한 전국이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나쁨'으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3 00:06:20 수정시간 : 2019/05/23 00:06: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