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광장서 기자회견…"한미 관계 발전 위해서 5·18 관련 모든 자료 공개해야"
  • 광주전남 시·도민들이 22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미국 정부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비밀자료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공식 블로그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국 정부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미공개 자료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22일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펼쳐졌다.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광주전남 시·도민 1114명이 서명한 요구서를 낭독했다.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미국 정부는 미완의 5·18진상규명을 위해 5·18관련 모든 기록물 원본을 공개하고 이를 대한민국에 즉각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미국은 신군부가 권력을 장악하는 것을 결국 묵인했고, 광주 시민들의 저항을 조기에 진압하려고 군대를 동원하고 사용하는 것도 방조했다"고 비판했다.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오랜 시간 은폐됐던 미국 정부의 5·18에 대한 방조와 개입은 점점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미국 정부는 5·18 당시 미국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미국은 광주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불신을 해소하고 발전적인 양국의 관계를 위해서라도 5·18 관련 모든 자료를 공개하여 진상규명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주고 이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양국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한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1989년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에 제출한 미국 정부의 성명서에 대해 항의하고, 지금이라도 진실에 입각한 입장을 밝힐 것을 미국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미국 정부는 이미 아르헨티나 군사정권을 지원한 이른바 ‘더러운 전쟁’의 비밀문서를 아르헨티나 정부에 제공한 바 있듯이 5·18 관련 미국 정부의 모든 자료를 대한민국 정부에 제공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이 5·18진상규명의 마지막 기회를 맞이한 지금 이것이 미국 정부가 해야 할 5·18 책임에 대한 최소한의 노력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 미국 정부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비밀자료 공개를 촉구하고 있는 광주전남 시·도민들. 사진=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공식 블로그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이날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을 밝혔다.

△미국 정부는 5·18 학살을 방조 묵인해 수많은 광주시민이 희생당한 것에 대해 광주시민과 대한민국에 사과하라.

△미국 정부는 5·18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해 5·18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라.

△미국 정부는 자신의 책임을 부정한 성명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원본 상태의 모든 자료를 공개하라.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미국 정부에 5·18관련 자료의 공개를 촉구하고 모든 자료의 원본을 인도해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하라.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18:26:29 수정시간 : 2019/05/22 18:26: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