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전무가 21일 오전 11시43분께 서울 중구 시청교차로 숭례문 방면 도로에서 자신이 몰던 파란색 테슬라 승용차로 앞서가던 흰색 쏘나타 승용차를 뒤에서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번 사고로 조 전 전무의 차량과 피해 승용차가 일부 파손되고, 조 전 전무와 피해 승용차 운전자가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차량 모두 운전자 외에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전무는 경찰에 “덕수궁 대한문 앞 횡단보도에서 신호등이 녹색에서 황색으로 바뀌었는데도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가 앞차가 멈춰서는 바람에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본인의 실수였음을 순순히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1 17:58:35 수정시간 : 2019/05/21 17:58: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