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정부 “안전하고 행복한 국민의 노후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
  • 기자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7 09:11
행정안전부‘독거노인 복지사각지대 해소 간담회’개최
  • 행정안전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 영)는 17일 오후 세종청사에서 국민권익위원회, 지방자치단체(대전·충남·세종·대전서구·진천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간담회는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독거노인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계획됐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국가·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주요 시책을 공유하고, 서비스 현장의 애로사항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과제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독거노인은 고령화·가족분화로 인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경제적 문제, 건강, 소외 문제로 돌봄과 지원이 필요한 독거노인 규모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 정책대응이 필요하다. 정부는 올해 정부혁신 추진방향인 혁신적 포용국가를 뒷받침하는 포용적 행정 구현을 위해 '공공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를 정부혁신 역점과제로 선정하고, 5대 중점 분야를 대상으로 현장 목소리를 들어 사각지대 해소과제를 중점 발굴할 예정이다.

5대 중점분야는 △독거노인 △피해아동 △장애인 △학교 밖 청소년 △복지위기가구 등이다.

조소연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 정책관은 “홀로 사는 어르신에 대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돌봄 서비스와 지원은 확대되고 있으나, 서비스 수요의 증가로 사각지대는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정책관은 “이번 간담회는 현장의 다양한 고민과 바람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로 만들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 제도개선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09:11:17 수정시간 : 2019/05/17 09:11: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