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대부분 흐리고 비가 내린다. 그래픽=연합뉴스TV 자료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금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린다.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부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을 포함한 서쪽지방은 아침에 대부분 그친다. 중부내륙은 오후까지, 전라 동부와 경상 서부는 저녁까지 비가 온다. 강원 동해안과 경상 동해안은 밤까지 비가 이어진다.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경상도가 5∼30mm, 전라도는 5mm 내외다.

특히 이날 중부지방과 경기북부에서 새벽까지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3도로 평년(4∼11도)보다 높지만, 낮 최고기온은 9∼17도로 평년(18∼23도)보다 낮겠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8도 △인천 9도 △수원 9도 △춘천 7도 △강릉 6도 △청주 10도 △대전 10도 △세종 8도 △전주 10도 △광주 8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울산 12도 △창원 12도 △제주 12도 등이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는 오전과 오후 전국이 ‘좋음’을 보이겠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6 01:00:36 수정시간 : 2019/04/26 01:00:3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