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권은 선별적 복지 대상이 아닌 보편적 복지대상이자 인간의 기본권"
  • 월경권 보장과 생리대 보편복지 인식개선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의회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권수정 서울시의원(정의당, 비례)은 16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정책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여성청소년 생리대 보편지급 정책을 위한 토론회’는 권수정 의원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권영희 부위원장, 정의당 서울시당 김종민 위원장이 축사자로 참석했다.

이안소영 사무처장(여성환경연대)은 ‘모두를 위한 월경권 정책을 제안한다.’를 주제로 발제에 나섰으며, 오현주 부위원장(정의당 서울시당)은 ‘여성청소년 생리대지급 여성건강권과 청소년 복지확대 차원에서 보편복지로 나아가야’를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이어서 강혜승부회장(참교육학부모회), 김경희 간사(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Kim Gould 정치 서기관(주한영국대사관), 양지혜 활동가(청소년 페미니즘 모임), 구정훈 주무관(강동구청 행정안전국 교육청소년과)등 다섯 명의 토론자가 심화 토론을 맡았다.

권수정 의원은 “여성의 건강보호는 국가적 차원에서 보장해야하는 권리로 이를 위해 서울시에서 우선적으로 여성청소년을 위한 월경용품 지원체계를 수립하는 것이 시대적 요구라 생각한다”며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은 “월경의 공공성과 함께 월경하는 몸을 전제로 설계된 사회복지모델, 평등한 학교 등이 필요하다”며 “공공교육 역시 월경하는 몸에 대한 고민을 기반으로 월경용품에 대한 공공재의 성격, 가격관리 등을 위한 국가의 역할에 대한 고민의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현주 부위원장은 의장 직권상정으로 만 11세 이상 18세 이하 관내 거주 여성청소년에게 보건위생용품 구입비 또는 이용권을 지원하는 조례를 의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희 간사(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는 월경용품 지원대상인 여성청소년 나이 범위를 성조숙증에 해당하는 연령대가 포함될 수 있도록 하한을 없애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Kim Gould 주한영국대사관 정치 서기관, 양지혜씨, 강동구청 구정훈 주무관 등 월경권과 생리대 보편복지 인식개선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09:54:11 수정시간 : 2019/04/17 09:54:1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