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국민의 지원으로 자원봉사센터의 정상적인 업무가 어려운 상황
  • 행정안전부.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행정안전부는 “산불 피해 이재민을 위해 큰 도움을 보내주신 국민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이재민들을 위해 1400여개의 구호세트(바닥매트, 간소복 등)와 1300여개의 구호키트(상비약, 세제, 속옷 등)가 지원됐다.

또한 행정안전부와 재난구호 협약을 체결한 민간기업 등에서도 강원 동해안 산불 피해 이재민들의 임시 주거에 필요한 생필품·식료품 등을 보내 주고 있다.

일부 국민들이 SNS, 문자메시지로 “고성군자원봉사센터로 옷, 음식, 생필품 등을 보내자”고 공유해 많은 물품이 자원봉사센터로 발송되고 있다.

  • 재해구호 물품 접수처. 표 행정안전부 제공
그러나, 이로 인해 현장 자원봉사를 관리해야 하는 자원봉사센터의 정상적인 업무가 어려운 상황이다.

구호물품 지원을 원하는 국민은 ‘재해구호 물품 접수처’에 문의 후, 현장수요에 맞는 구호물품을 접수하고 발송해야 한다.

정부는 국민들의 성원이 이재민에게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기부금품 및 자원봉사 모집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1 09:31:24 수정시간 : 2019/04/11 09:31: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