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290여명 대피…수락산역~장암역 구간 열차 운행 중단
  • 14일 오후 7시 22분께 지하철 7호선 열차가 도봉산역으로 이어지는 터널에서 탈선해 승객이 대피 중이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수락산역에서 출발한 장암행 열차가 도봉산역 도착 전 터널에서 탈선했다. 사진은 119구조대가 출동해 승객들을 대피시키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14일 오후 7시 22분께 지하철 7호선 열차가 도봉산역 근처에서 탈선해 승객 29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수락산 역에서 출발한 장암행 열차가 도봉산역 도착 전 터널에서 탈선했다.

119구급대는 승객들을 하차시킨 뒤 도봉산역 방면으로 대피시켰다.

공사는 오후 7시 56분 탑승객 전원의 대피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도봉 차량사업소 차량 복구반은 오후 8시 7분 출동해 탈선된 열차 복구작업을 시작했다.

이 사고로 수락산역~장암역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현재 지하철 7호선은 수락산역~부평구청역 열차만 정상 운행 중이다.

공사 관계자는 “차량이 터널 내부에 놓여있어 작업에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오늘 밤 늦게 마무리 될 것 같다”고 예상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22:16:54 수정시간 : 2019/03/14 22:16:5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