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분만에 진화돼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내 신축건물 공사장 옆 맨홀에서 불이 나 20여분만에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14일 오후 1시 43분께 발생한 화재에 의해 소방당국은 한때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공사장 근로자들이 맨홀에서 용접작업을 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8:21:35 수정시간 : 2019/03/14 18:21:3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