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미세먼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화요일인 오늘(12일)은 추위가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미세먼지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 3시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다만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낮은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중부지방은 새벽(00시)부터 아침(09시) 사이 구름이 많고 서울·경기도(경기북부 제외)와 충청도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기온은 평년보다 1~3도 낮은 영하 9도에서 0도의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4도다. 낮 기온은 영상 3에서 10도로 예보로 됐다.

이날 초미세먼지 농도는 국외 미세먼지의 유입으로 서울·인천·경기·강원 영서·대전·세종·충북·충남·전북·경북 등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어서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0m, 남해 0.5~2.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01:00:23 수정시간 : 2019/02/12 01:00:2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