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7도 등 낮에도 전국 영하권…북서쪽에서 영하 25도 찬 공기가 한반도 덮쳐
  • 대설인 7일 기상청이 정오를 기해 발표한 기온. 그래픽=기상청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연중 눈이 가장 많이 온다는 '대설(大雪)'인 7일,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왔다. 이번 추위는 10일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이 이날 정오를 기해 발표한 기온은 서울 -6.7도, 인천 -6.1도, 수원 -4.6도, 청주 -4.4도, 홍성 -3.5도, 대전 -2.7도, 안동 -2.6도, 전주 -2.4도, 대구 -2.0도, 창원 -1.8도, 강릉 -1.5도, 울산 -1.1도, 목포 -1.0도, 광주 -0.6도 등 전국이 한낮에도 영하권이다.

이번 추위는 북서쪽에서 5㎞ 상공의 -25도의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온 데 따른 것이다.

기상청은 주말인 8일과 9일에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1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현재 인천과 경기, 강원, 충북, 경북 일부 시·군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20분을 기해 전북 고창군, 부안군, 정읍시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충남(보령시, 서천군) 전북(군산시, 김제시)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기자소개 조효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2:40:02 수정시간 : 2018/12/07 12:40: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