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업무상 횡령 혐의’ 추가
  • 폭행과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3억여 원에 달하는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10일 양 회장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수사팀에 따르면 양 회장은 지난 3월 말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운영사의 자금 2억 8천여만 원을 임의로 소비했다.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는 수사팀은 회삿돈 횡령 기간과 액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폭행과 엽기행각으로 물의를 빚어 지난 9일 구속된 양 회장은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면서 불법 음란물이 유통되도록 하고, 마약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0 11:29:26 수정시간 : 2018/11/10 11:29: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