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간편하고 빠른 시간 식사 선호…"영양 불균형 우려"
  • 편의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우리나라 청소년 중 약 4명 중 1명은 일주일에 3번 이상 편의점에서 끼니를 때우고 있어, 영양 불균형에 대한 우려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는 '주간 건강과 질병' 제11권 제41호를 공개했다.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질병예방센터 건강영양조사과 오경원·김지희·윤성하 연구팀은 2017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청소년 6만2276명의 편의식품 섭취 현황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연구 보고서로 게재했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청소년 39.3%가 주 1~2회, 26.0%가 주 3회 이상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매점 등에서 판매하는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응답자가 섭취한 편의식품 종류로는 라면 등과 같은 면류가 64.5%로 가장 많았고, 이어 김밥류 58.0%, 음료수 42.2%, 샌드위치류 25.3%, 과자류 24.1%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편의식품으로 끼니를 때우는 주된 이유는 '먹기 간편해서'가 26.5%, '시간이 없어서'가 20.1% 순으로 많았고, '맛있어서'라는 이유도 19.1%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주 3회 이상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처하는 학생의 영양 불균형이 심각하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연구팀은 "주 3회 이상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신할 경우 과일, 채소, 우유 등 권장 식품의 섭취율은 낮은 반면 패스트푸드, 과자, 탄산음료 등 제한해야 할 식품의 섭취율은 높았다"라며 "(청소년들이) 편의식품으로 식사하더라도 건강한 음식을 고를 수 있는 영양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0:58:26 수정시간 : 2018/10/13 10:58: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