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밀접접촉자 21명…일상접촉자 435명으로 27명 늘어"
  • 11일 광주 서구 광천동 버스종합터미널에서 보건당국 관계자가 메르스 관련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A씨(61) 접촉자 중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던 10명 전원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의심증상을 보인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9명 등 총 10명에 대한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A씨의 밀접접촉자는 전일과 같은 21명으로 집계됐다. 밀접접촉자는 모두 시설 또는 자택에 격리돼 보건소 담당자로부터 능동 감시를 받는다.

이 기간 일상접촉자는 435명으로 확인됐다. 전일 오후 2시 기준 408명보다 27명 늘었다.

늘어난 일상접촉자 27명은 A씨가 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 탔던 택시에 탑승한 승객 25명과 쿠웨이트에서 A씨와 접촉한 경험이 있는 국내 복귀 근로자 2명이다.

질본은 의심환자 10명이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잠복기 동안에는 이들을 지속 관리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0:47:29 수정시간 : 2018/09/12 10:47:2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