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집중호우에 광주 동구 산수동의 인도가 파손된 모습. 사진=광주 동구청 제공
[데일리한국 조효민 기자] 10일 광주·전남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광주지방기상청이 오후 8시30분을 기해 전남 해남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앞서 장흥과 강진에도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광주와 나주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를 각각 7시30분과 8시를 기해 호우경보로 대치했다.

현재 광주·전남의 강수량은 광주 조선대 84mm를 최고로 나주 57mm, 장흥 유치 45.5mm, 강진 44mm, 신안 옥도 30mm, 함평 23.5mm, 강진 19.5mm 등이다.

나주에는 시간당 최고 54mm, 광주 조선대에는 시간당 50mm의 강한 비가 내리기도 했다. 대륙 불안정에 의한 국지성 소나기가 내리면서 광주 일부 도로가 침수됐다.

광주 동구 계림동과 산수동 도로가 침수됨에 따라 관계 당국이 배수 작업을 실시했다. 오후 6시44분께는 광주 서구 양동 천변 도로에서 승용차 한 대가 침수 피해가 우려돼 안전지대로 옮겨졌다.

전남 강진군 성전면과 작천면 일대 남해고속도로에서는 빗길 미끄러짐으로 인한 교통사고 3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이로 인해 경상자 6명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밤까지 10∼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21:16:41 수정시간 : 2018/08/10 21:16: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