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앤드류 홀 SNS
'전자담배 폭발'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과거 일어난 끔찍한 한 폭발 사고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이 달 5일 플로리다주 피터스버그에서 톨마지 디엘리아(38)의 전자담배가 폭발하면서 파편들이 머리에 튀고 시신이 거의 불탔다.

이와 함께 과거에도 전자담배가 폭발해 치아가 7개 빠지고, 목에 2도 화상을 입은 사례가 다시 눈길을 끈 것.

지난해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아이다호 주 포카텔로에 사는 자동차 판매원 앤드류 홀의 전자 담배가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앤드류는 치아 7개를 잃었고 뺨과 목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사망 원인은 전자 담배의 배터리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4:21:04 수정시간 : 2018/05/17 14:21: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