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유인촌, ‘민비’“궁궐 담 낮아서 시해” 발언...“굉장히 나쁘게 왜곡됐다” 전해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3.15 11:25
  • 사진=OBS 방송화면 캡처
유인촌 전 장관의 발언이 다시금 시선을 집중시킨다.

과거 유인촌 전 장관은 '문화 예술이 대한민국의 경쟁력'이라는 주제로 대중 문화와 전통 문화에 대한 강연을 하던 도중 한 매체에 따르면 경복궁을 언급했다.

이때 그는 경복궁의 인간미를 부각시키는 과정에서 “궁궐 담장 보세요, 얼마나 인간적이에요”라며 “사람들이 넘을 수 있어요, 그러니까 민비가 시해를 당한거 아닙니까?”라고 전했지만, 이후 ‘독특한 역사 해석’이라고 전하는 등 다양한 반응이 일어났다.

이에 대해서 유인촌 전 장관은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 문화가) 열린 문화고 인간적 구조물 속에 있다면서 좋은 뜻을 이야기한 것인데, 굉장히 나쁘게 왜곡됐다”라며 “절대 제가 그렇지 않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1:25:33 수정시간 : 2018/03/15 11:25: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