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제공
영풍문고가 인터넷서점 '반디앤루니스'를 운영하는 서울문고 인수를 추진 중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영풍문고는 지난 7일 이사회에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서울문고 지분 27.78%를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영풍문고는 공시에서 취득 목적을 '경영참여'라고 밝혔다.

1988년 설립된 서울문고는 '반디앤루니스'라는 브랜드로 전국에 14개 서점과 온라인서점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4:20:02 수정시간 : 2018/02/14 14:23: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