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올림픽]한국 선수단 16일 설날 공동 차례…북한은?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2.14 14:17
  • 사진=연합뉴스 제공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우리나라 선수단이 설날인 오는 16일 아침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공동 차례를 지낸다. 북한 선수단은 참여하지 않는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공동 차례는 당일 오전 8시부터 한국예절사협회의 집례관 주관으로 진행된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도 참석해 선수들과 함께 떡국을 먹을 예정이다.

차례상에는 여느 가정의 경우와 같이 떡국, 부침개, 생선, 나물, 대추, 밤, 배, 곶감, 식혜 등이 올라간다.

이 행사는 설날에도 고향에서 가족과 명절을 보낼 수 없는 선수들과 임원들이 차례를 지내며 명절을 느낄 수 있도록 마련됐다.

차례를 지낸 뒤에는 윷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를 즐기고, 한복을 입고 사진 촬영을 하는 행사도 이어질 예정이다.

(강릉=연합뉴스)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4:17:34 수정시간 : 2018/02/14 14:17: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