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투입된 보안업체 직원들이 묵은 평창 호렙청소년수련원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의 원인이 단체급식이라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왔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과 물을 섭취했거나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13일 집단 발생 원인은 수련원 단체급식으로 추정된다는 역학조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수련원 이용자 중 1014명을 검사한 결과, 94명이 노로바이러스로 확진됐다. 급식을 먹은 사람이 안 먹은 사람보다 노로바이러스 발생 위험이 6.5배 높았으며 수련원에 거주하지 않고 식사만 하고 돌아간 사람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타났했다.

호렙청소년수련원에서는 이달 4일 보안업체 요원 31명이 노로바이러스 의심증상으로 격리된 이후 꾸준히 감염자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수련원 이용자 중 총 107명이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분원성 대장균이 검출되는 등 조리용 물이 오염되면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련원이 단체급식을 중지하고 개인위생 수칙 당부, 소독 등 방역조치 이후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자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염된 지하수를 통한 감염을 예방하려면 생수나 끓인 물을 마시고, 조리 시에는 수돗물이나 안전하게 소독된 물을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4:14:09 수정시간 : 2018/02/13 14:14:0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