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박광온 의원 트위터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MBC가 국민의 신뢰를 되찾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의원은 7일 최승호 MBC 사장 선임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참말과 거짓말, 바른 말과 헛소리를 반반 섞은 보도는 옳지 않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기계적 균형이 언론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않습니다. 우리 사회가 추구해야 할 가치와 가야 할 방향을 바르게 제시할 때, 국민은 언론이 언론답고 공정하다고 평가할겁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한동안 국민의 신뢰를 잃었던 MBC가 국민의 신뢰를 찾기를 소망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MBC 사장으로 선임된 최승호PD는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파업에 참여했다 MBC에서 해직당한 이후 독립언론 뉴스타파 PD로 활동해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00:23:00 수정시간 : 2017/12/08 00:23: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