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신입사원을 선발하면서 대학 서열표를 만들어 서류전형 평가 기준으로 활용한 사실이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정무위원회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연제·정무위)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우조선해양 대졸신입 채용절차’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확인됐다.

김해영 의원실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대학을 1∼5군으로 구분했다. 1군은 경인 지역 최상위권 대학, 2군은 지방국립대학교 및 경인 지역 상위권 대학이었다. 3군은 경인 지역 및 지방 중위권 대학 및 상위권 대학교 지역 캠퍼스, 4군은 지역별 중위권 대학, 5군은 기타 대학이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원분야별·학군별 서류전형 기준’을 만들었고, 생산관리 분야는 1군에서 5%, 2군에서 30%, 3군에서 20%, 4군에서 40%, 5군에서 3%를 뽑고, 나머지 2%는 해외 대학 출신에서 선발하도록 했다.

재무·회계 등 사무 분야는 1군에서 35%, 2군에서 30%, 3군에서 20%, 4군에서 5%를 뽑고, 해외 대학 출신에서 10%를 뽑도록 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기타(5군) 대학으로 분류되는 곳을 졸업한 지원자는 재무·회계 등 사무 분야의 경우 서류전형에서 무조건 탈락할 수밖에 없다. 또 1군에 속하는 대학을 졸업한 지원자는 생산관리 분야에는 합격하기 어려운 구조다.

김해영 의원은 “학벌로 사람을 재단하는 것은 낡은 채용 시스템”이라고 지적한뒤 “대우조선은 구조조정을 위해 막대한 공적자금이 투입된 회사인 만큼 사회적 변화에 맞는 채용제도를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4:23:02 수정시간 : 2017/10/13 14:23:0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