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권칠승 의원실 제공.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기준치를 초과해 리콜명령이 내려진 생활용품들의 제품 회수율이 절반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제품들은 어린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문구나 장난감 등으로, 미회수된 제품 상당수가 온라인 쇼핑몰이나 중고거래로 버젓이 판매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칠승(더불어민주당, 화성병)의원이 산업부가 제출한 생활용품 리콜현황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리콜조치된 생활용품의 부적합 유형별 건수는 총 508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프탈레이트프탈레이트 성분으로 인해 부적합 판정을 받고 국가표준원에 의해 리콜조치가 된 생활용품은 전체 34.8%에 해당하는 177건이었다.

참고로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유연하게 만드는 화학물질로 2군 발암물질로 분류된다. 열과 압력을 가할 시 외부로 유출되며 피부를 통한 흡수, 공기중 흡입 등을 통해 생식기능 저하(불임·조산 등), 호르몬분비 불균형, 당뇨병 등 인체건강에 미치는 위험성이 큰 물질로 알려져 있다.

분석결과, 리콜명령 후 이행점검 완료한 프탈레이트 기준치 초과 제품의 회수율은 평균 45%로 절반도 안 된 것으로 나타났다.

A제품(기준치 27.1배 초과)은 완구제품으로 리콜제품과 모델명, 업체명 등이 동일한 상태로 판매중이며, B제품(기준치 14배 초과) 또한 학생용가방으로 온라인, 백화점 등에서 판매중이었다.

권칠승 의원은 “리콜된 어린이 제품의 회수율 관리가 미흡한 부분에 대해 보다 높은 수준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정부는 유해물질과 관련해 소비자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4:09:58 수정시간 : 2017/10/13 14:09:5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