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출처=통일부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통일부 공무원이 탈북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리다 적발됐다.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통일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 6급 공무원인 이모 주무관은 탈북자 48명의 전화번호와 주소 등 개인정보를 탈북 브로커에게 넘겨주는 대가로 1400여만원을 챙겼다.

이 주무관은 탈북자 교육기관인 하나원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통일부는 지난 11일 그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위에 넘겼다.

통일부 소속 공무원이 탈북자 정보를 빼내다 적발된 적은 이번이 처음으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이날 이 주무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기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2:56:11 수정시간 : 2017/09/15 22:56: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