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황금 연휴가 코 앞인데 사립 유치원들이 집단 휴업을 예고하고 있어 일하는 엄마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국공립유치원 확대에 반발해온 전국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집단 휴원을 하겠다며 강경 투쟁에 들어갔다.

사립유치원들의 집단 휴업은 사실상 지난 7월부터 예고돼왔다.

정부가 2022년까지 국공립유치원을 크게 늘리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회의장에까지 점거하며 반발했던 것.

실제로 정부가 추진 논의 중인 유아교육 발전 5개년 계획에는 현재 24%인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까지 늘리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

사립유치원 원장들은 정부의 국공립 확대정책 폐기와 사립유치원 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오는 11일, 7천 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또, 18일에 이어, 추석 연휴 직전인 25일부터 닷새간 집단 휴원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맞벌이 부부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교육부는 사립유치원의 집단 휴원 사태에 대비해 국공립유치원이나 지역 아동센터에 임시 돌봄 교실을 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5:36:40 수정시간 : 2017/09/14 15:36:4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