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내년에 간호사와 약사, 의사 등 보건의료인력이 크게 부족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충남 천안병)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보건의료인력 수급체계 연구결과'에 따르면 내년 보건복지인력 중 간호사는 12만2천164명, 약사는 1천613명, 의사는 785명이 각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약사와 의사의 부족현상은 해가 거듭될수록 심각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약사·의사의 경우 2020년에 7천139명·1천837명, 2025년에 8천950명·4천339명, 2030년 1만742명·7천646명이 각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 의원은 "보건복지부는 지난 5월 이런 연구결과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보고받고도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부분의 병원은 간호사 부족으로 '임신순번제' 같은 열악한 근무환경 속에서 일하고 있다"며 "대학의 간호학과가 4년제임을 고려할 때 대책 마련이 실효성을 확보하려면 최소 4년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안=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0:39:45 수정시간 : 2017/08/14 10:39:4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