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전자파·소음이 기준치 이하로 측정됐지만,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발사대 4기의 추기 배치 여부가 여전히 안갯속인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3일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는 별도로 주민 설득을 통해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하는 과정을 거치겠다"고 전제하면서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는 과정에서 주민 찬성을 이끌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와 환경부는 지난 12일 사드 기지에서 언론 참관하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의 전자파·소음 측정작업을 한 결과 모두 현행 법규상 기준치 이하로 밝혀져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바 있다.

게다가 소음의 경우, 주로 발전기에서 나오는 것으로, 사드 기지의 전력공급 체계가 갖춰지면 소음 자체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국방부는 내다보고 있다.

이와관련, 환경부는 사드 기지의 추가 현장 조사를 거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최종 의견을 내는 한편 이번 주에는 사드 기지에서 오수처리시설과 유류고 등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사드 배치를 반대한 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정부가 구체적인 측정방법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를 들며, 이번 전자파·소음 측정 결과 자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전자파·소음 측정 결과를 보여주며 주민 설득을 계속하는 것은 물론 현지 주민이 요구하면 언제든 주민 참관하에 측정을 다시 할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국방부는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더라도 주민 공감대를 형성한 이후 공개적으로 한다는 구상이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지난 4월 처럼 한밤중에 비공개적으로 반입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사드 기지 입구에서 반대 집회를 계속 하고 있어 국방부와 환경부 관계자들은 이번에도 헬기를 타고 기지로 들어가 전자파·소음을 측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3:29:52 수정시간 : 2017/08/13 13:29: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