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경찰이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분양권 불법 전매 등 부동산 투기에 대해 집중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투기를 조사하는 등 지난달부터 이 지역에서 집중 단속을 시행 중이다.

경찰은 청약통장을 매매하거나 위장 결혼 등으로 분양 지역에 위장 전입하는 수법을 통해 이득을 챙긴 부동산 업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한 '떴다방'을 운영하며 분양권에 프리미엄을 붙여 되판 분양권 업자 등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현재 주택법 위반 혐의로 부동산 업자 등 수십명을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투기가 많은 수도권과 강남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며 "국토부 정책 지원 측면에서 전국으로 단속을 확대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자체와 세무서 등과 함께 10개 단속반을 운영해 부동산 투기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20:30:56 수정시간 : 2017/07/17 20:30:5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