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OBS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렬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한 가운데 윤 검사의 '어록'이 재조명 받고 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서울중앙지검장 및 검찰국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며 "이번 인사는 최근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 및 법무부감찰국장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윤 검사의 지난 '어록'들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것.

윤 검사의 어록에는 지난 국정 감사에서 증인으로 나와 발언 한 "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를 비롯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검에 합류하면서 정부에 보복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검사가 수사권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냐"고한 반문 외에도 "외압의 실체에 황교안(당시 법무부 장관)도 포함된다" "위법한 지휘·감독을 따를 필요가 없다" "트윗터글을 보고 수사팀 검사들 모두 분노했다" "검사는 진실을 밝힐뿐이다" "검토할 필요도 없다. 그냥 수사하는 것이다" "왜 지검장께서 언론플레이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등 정직 등 징계처분을 받은 후 좌천 되면서도 소신과 원칙을 굽히지 않은 자세로 많은이들에게 귀감이 됐다.

한편 이날 윤영찬 수석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검사를 임명한다고 발표하자, 청와대 기자실에서 일제히 '와'하는 탄성이 일었다고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3:32:12 수정시간 : 2017/05/19 13:32:1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