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론조사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결과가 1일 나왔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채널A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8명을 대상으로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전체의 35.5%가 이 후보를 선택했다.

윤 후보는 34.6%를 받았다. 두 후보 간 격차는 0.9%포인트다.

오차 범위 이내이기는 하지만 대선을 100일(지난달 29일) 앞두고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윤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6%, 정의당 심상정 후보 4.9%,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6% 등을 각각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1 20:13:43 수정시간 : 2021/12/01 20:1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