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국빈방문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을 통해 열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4주년 성과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7일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2019년에 이은 두 번째 정상회담으로,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안장된 여천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국내로 봉환될 예정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대통령의 초청으로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16~17일 양일간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내 우리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대상국으로, 신북방정책 추진의 핵심 협력국이다.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방한은 2016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 이후 5년 만이다. 2019년 4월 문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의 답방 성격이 담겼다. 국빈방문 일정은 외교 의전상 3박4일 일정으로 짜이지만, 이번에는 1박2일 일정으로 축소됐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토카예프 대통령과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을 한다. 오후 국빈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2년 전 회담 이후 추진된 후속 협력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교통·인프라·건설, ICT, 보건,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간 문화·인적 교류를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지역 및 국제무대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 방한은 내년 한국과 카자흐스탄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토카예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과 연계,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에 안장된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봉환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14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단장으로 한 특사단을 카자흐스탄으로 파견한다. 특사단에는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우원식 이사장과 국민대표 자격의 배우 조진웅 씨가 포함됐다.

박 대변인은 “홍범도 장군의 유해는 15일 저녁 최고의 예우 속에 대한민국에 도착해 16일과 17일 이틀 간 국민 추모 기간을 거쳐 18일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12 16:18:07 수정시간 : 2021/08/12 16:18:07